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웨더 Inside
·기상용어
·날씨아이콘
 
 
 
 
Home > 웨더 Inside> 웨더 Inside

올해 단풍 예년보다 1∼4일 늦어져...설악산 이달 28일 시작
  2019-09-17 17:00 최유리   

  

올가을 단풍은 예년보다 1~4일 늦게 들 것으로 보인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올해 첫 단풍은 설악산에서 평년보다 하루 늦은 이달 28일부터 볼 수 있겠고, 북한산은 1017일 무렵으로 예상된다내달 하순에는 남부지방에서도 단풍을 감상할 수 있겠다고 예보했다.

 


 

단풍의 시작 시기는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높고 낮음에 따라 좌우된다. 일반적으로 추위가 일찍 올수록 단풍이 빨리 드는데, 올해는 다음 달까지도 이따금 늦더위가 예상돼 단풍시기가 늦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산 전체의 80% 이상이 물드는 절정 시기는 첫 단풍이 물들고 2주 뒤로 예상된다. 설악산과 오대산은 10월 중순, 북한산과 계롱산은 10월 하순에 단풍이 최고조에 달하겠다. 내장산은 평년보다 3일 늦은 11월 초쯤 단풍이 절정에 들 전망이다.

 

한편 지구온난화로 인해 최근 10년간 9월과 10월 평균기온이 0.5도 상승하면서 첫 단풍과 단풍 절정 시기도 대체로 늦어지고 있다.

 

1990년대에 비해 최근 10년 동안 첫 단풍 시기는 북한산이 1, 내장산은 3일 늦어졌다. 단풍 절정 시기도 같은 기간 대비 지리산은 3, 월악산·무등산은 4일 늦어졌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미세먼지 프리(free) 스쿨’이…
2.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
3.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 5등…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11월부터 미세먼지 심..
서울시 초미세먼지 상..
“미세먼지 노출된 아..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