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웨더 Inside
·기상용어
·날씨아이콘
 
 
 
 
Home > 웨더 Inside> 웨더 Inside

미세먼지 증가할수록 ‘주가지수’ 떨어진다
하버드대 연구 “S&P 500지수, 나스닥 등 뉴욕증시 주요 지수 12% 하락”
  2019-08-12 09:20 최유리   

 

 

뉴욕 월스트리트의 공기질이 나빠지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 나스닥 등 뉴욕 증권거래소의 주요 지수도 하락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타와대학 앤서니헤이즈 연구팀이 S&P 500지수의 등락과 월스트리트 대기질을 비교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해질수록 S&P 500지수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표준편차 상승할 때마다, 시장의 수익률은 약 12% 떨어졌다. 다시 말해 100거래일을 기준으로 25번째로 깨끗한 날에 비해 75번째로 깨끗한 날의 실적이 15% 낮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금융매매담당원(트레이더)의 심리상태가 불안정해지고, 인지 능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지적 능력이 낮아지면서 리스크 선호도가 줄고, 상대적으로 수익률도 낮아진다. 

 

연구팀은 뉴욕 증권 거래소와 나스닥 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도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예일대학교 시첸 교수와 중국 베이징대학교 샤오보 잔 교수 연구팀이 중국인 3만 1955명을 대상으로 단어 맞히기와 숫자 계산 등 인지 능력을 실험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성적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전망에 따르면 2060년 전 세계에서 대기오염에 따른 경제 손실 규모는 2조6천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올해 단풍 예년보다 1∼4일 늦어…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마포구, 어린이집 등 ..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