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웨더 Inside
·기상용어
·날씨아이콘
 
 
 
 
Home > 웨더 Inside> 웨더 Inside

미세먼지 증가할수록 ‘주가지수’ 떨어진다
하버드대 연구 “S&P 500지수, 나스닥 등 뉴욕증시 주요 지수 12% 하락”
  2019-08-12 09:20 최유리   

 

 

뉴욕 월스트리트의 공기질이 나빠지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 나스닥 등 뉴욕 증권거래소의 주요 지수도 하락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타와대학 앤서니헤이즈 연구팀이 S&P 500지수의 등락과 월스트리트 대기질을 비교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해질수록 S&P 500지수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표준편차 상승할 때마다, 시장의 수익률은 약 12% 떨어졌다. 다시 말해 100거래일을 기준으로 25번째로 깨끗한 날에 비해 75번째로 깨끗한 날의 실적이 15% 낮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금융매매담당원(트레이더)의 심리상태가 불안정해지고, 인지 능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지적 능력이 낮아지면서 리스크 선호도가 줄고, 상대적으로 수익률도 낮아진다. 

 

연구팀은 뉴욕 증권 거래소와 나스닥 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도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예일대학교 시첸 교수와 중국 베이징대학교 샤오보 잔 교수 연구팀이 중국인 3만 1955명을 대상으로 단어 맞히기와 숫자 계산 등 인지 능력을 실험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성적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전망에 따르면 2060년 전 세계에서 대기오염에 따른 경제 손실 규모는 2조6천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어린이집도 환경교육...‘환경교…
2.‘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관련 …
3.[날씨&김장] “올해 김장 평소보…
4.다시 온 미세먼지 시즌…“교실…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미세먼지 계절 관리..
어린이집도 환경교육...
전문가들 식물로 학교..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