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웨더시민기자
·기후변화
·재난/재해
·기파라치
 
 
 
 
Home > 기후변화> 기후변화

환경부, 인공지능으로 오존예보 정확도 높인다
  2020-05-25 16:23 최유리   

환경부가 국민에게 보다 정확하 오존 예보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인공지능(AI) 예측 기술을 시범 도입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12~3월) 지난 21일부터 오존예보제에 인공지능 예측기술을 활용한 오존 예보관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예보는 대기질‧기상 관측 및 예측자료 등의 빅데이터 중 오존 농도에 영향을 주는 입력자료를 추출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학습시켜 3일간의 오존농도를 예측한다. 예보에 활용되는 빅데이터는 최근 4년간(2015~2018년)의 대기질·기상 관측 및 예측자료 등으로 구성된다.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진은 해당 기술을 사전에 적용한 결과, 관측값과의 상관성, 정합도 모두 인공지능이 기존에 활용되던 수치모델 결과보다 예측성능이 좋았다고 전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오존 예보관 시범 운영은 올해 10월까지이며 내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정확한 오존 예보정보 제공을 위해 고도화 및 시스템 개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예보에 대해서도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2년부터 예보에 활용한다. 현재 고농도 초미세먼지 예보 정확도는 79%로 2015년 운영 초기 70% 수준에서 약 10%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인공지능 오존 예측기술 도입으로 보다 정확한 예보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세먼지 시즌에 대한 대응은 물론 고농도 오존 시기 예측 정확도를 높여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2017년 초미세먼지 8.5%↓..."노…
2.“환기장치, 어린이집 이산화탄…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날씨전망] 7월 작년…
케이웨더, ‘청정 위…
여름용 ‘비말차단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