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웨더시민기자
·기후변화
·재난/재해
·기파라치
 
 
 
 
Home > 기후변화> 기후변화

환경부, 아시아 기후변화 적응 국제포럼 개최
국내·외 전문가 등 250여명 참석해 아시아 국가적응계획 수립·이행 방안 모색
  2017-09-11 17:31 최유리   

  

환경부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과 함께 아시아 각국의 기후변화 적응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환경부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과 ‘2017 아시아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을 9월 11일부터 이틀 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국제포럼은 국내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 지정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지원기관인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환경계획(UNEP),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UNOSD)가 함께 준비했다.

 

이번 포럼에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녹색기후기금(GCF) 등 국제기구를 비롯해 20여 개국 아시아 국가적응계획 담당 공무원, 기후변화 적응 관련 국내·외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한다.

 

포럼에서는 ‘아시아 국가적응계획의 향상’을 주제로 총회와 소규모 세션이 진행된다. 첫째 날에는 아시아 지역의 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기회로서 기후변화 및 적응 관련 현황을 다룬다.

 

총회 후에는 참가자를 3그룹으로 나눠 주요 기후변화 영향 분야인 '농업과 어업', '물과 건강', '도시와 주거'에 관한 각국의 적응대책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주요 적응 방안을 토론한다.

 

둘째 날에는 기후변화 적응을 체계적으로 알리고, 조직하고, 협력을 도모하는 플랫폼으로서의 국가적응계획을 다룬다. 이어서 국가적응계획의 수립과 이행을 위한 재정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논의한다.

 

이후 국가적응계획을 발전시키기 위한 필수 요소인 '지식기반 강화', '모니터링 및 평가강화' 등에 관한 각국의 사례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눈다.

 

한편 이번 포럼과 연계해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중구 프레이저플레이스 센트럴 호텔에서 19개 아시아국가의 적응 담당 관계자 50여 명을 대상으로 '제8차 개도국 적응 역량강화 국제교육'이 열린다.

 

교육과정은 '수자원 부문에서의 기후변화 적응 주류화'를 주제로 기후변화 취약성에 따른 적응계획 우선순위 선정방법, 물관리 효율적 적응방안 등에 관해 실습과 토론 등을 포함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포럼과 교육에서 우리나라의 적응사례와 경험을 널리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 각국의 적응계획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는 기후변화를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제2차 국가적응대책을 수립·이행하고 있다”며 “포럼 등을 통해 우리나라가 아시아 지역의 적응역량 강화를 이끌어가는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미세먼지 프리(free) 스쿨’이…
2.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
3.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 5등…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첫눈 내린 설…
‘미세먼지 프리(free…
슈퍼태풍 ‘하기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