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칼럼
·사람들
·출판
·날씨손자병법
·웨더포토
·공지사항

 
 
 
 
Home > Opinion> 사람들

겨울철 치아관리, 기본만 지키면 OK
하루 3번 따뜻한 물로 양치하는 것이 예방과 치료
  2015-01-20 16:35 김태환   
 
겨울철 눈길, 빙판길을 다닐 땐 낙상으로 인한 골절뿐 아니라 치아사고도 조심해야 한다. 눈길 교통사고의 대부분이 안면 손상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특히 치아가 깨지거나 빠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생리식염수에 떨어진 치아를 넣어 병원으로 가져가는 것이 가장 좋다. 식염수가 없다면 우유에 담가 가져가는 것 또한 방법이며, 우유마저 없다면 입안에 넣어 침으로 적신 상태로 내원하면 된다.
 
간혹 빠진 치아가 입 밖으로 떨어져 오염물이 묻은 경우 치아를 깨끗이 하기 위해 락스 등을 이용해 세척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치근 주위에 남아 있는 치주인대를 제거해 재식 후 고정이 어렵게 만드는 행위이므로 삼가 해야 한다. 또한 치아 탈구 후 재식의 성공률은 재식을 빨리 할수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치과로 내원해야 한다.
 
이외에도 겨울철 치아사고 발생 원인과 치료, 치아관리 예방법 등을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치과 김진 교수를 통해 알아본다.
 
스키나 스케이트 등의 겨울 운동 역시 치아 사고에 쉽게 노출돼 있다. 레저스포츠에 의한 치아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 마우스 가드(mouth guard, 또는 마우스피스)를 추천한다. 마우스 가드는 격투기와 같은 격한 운동뿐 아니라 많은 스포츠에서 치아를 보존하기 위해 사용되는 효과적인 치아 및 구강보호 장비로, 치과에서 개인 치아와 구강상태에 맞춰 제작할 수 있다.
 
겨울철 밤이 길어지면서 수면시간이 늘어나면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환자 또한 증가하는데, 이들 또한 마우스 가드와 유사한 코골이 방지 스프린트를 제작해 코골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짠 안주류 치주염 악화 원인돼
 
겨울철은 연말 송년회부터 시작해 신년회까지 술자리가 잦기 때문에 치아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안주류의 경우 뜨거운 국물을 먹다가 차가운 음식을 먹는 경우 냉·온에 의해 치아 사이에 미세한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경우 치아의 시린 증상이 발생하다가 심하면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따라서 가급적 온도 차이가 큰 음식 섭취 시 유의해야 한다.
 
또한 술과 함께 먹는 안주에는 염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치주염을 악화시킨다. 오징어와 육포 등 딱딱한 음식은 턱관절과 치아에 부담을 주며, 와인 등은 치아의 변색을 촉진시킬 수 있다. 술자리에서 자주 마시게 되는 탄산음료는 치아의 상아질을 싸고 있는 사기질을 녹여 치아를 부식시키기 쉽다.
 
커피마신 직후 물로 입 헹구면 변색 막을 수 있어

커피의 경우 커피의 성분 자체는 치아에 해를 끼치지 않지만 문제는 커피에 첨가하는 우유, 시럽, 생크림, 캐러멜 등 다양한 첨가물이나 마시는 방식에 있다.
 
아메리카노의 탄닌 성분은 입안에 남아있는 단백질과 결합해 치아 표면의 미세한 구멍으로 들어가 변색을 일으킨다. 카페라떼는 첨가물인 우유의 단백질과 유당이 충치와 입냄새를 불러올 수 있다. 우유의 단백질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황 화합물을 배출해 역한 냄새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카라멜 마끼야또의 첨가 시럽은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첨가 시럽은 충치 균으로 알려진 뮤탄스균이 당분을 소화시킨 후 충치를 만드는 산(acid)을 배출하게 되고 이후 산에 의해 치아를 부식시킨다.
 
커피 속의 신맛은 입 안을 약산성 상태로 만들고, 침 분비를 억제해 입 속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따라서 첨가물이 들어 있는 커피는 되도록 30분 이내에 마시며 마신 직후 물로 입을 헹구면 치아변색을 피할 수 있다. 양치질은 물로 입을 헹군 뒤 15분 쯤 후에 하는 것이 좋은데, 커피를 마신 직후에는 입 안이 약산성을 띄게 돼 양치질을 바로 하면 치약 성분이 오히려 치아의 가장 외곽 층인 에나멜층을 손상시킬 수 있다. 또한 입 안의 산도를 낮추는 무설탕 껌을 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야식 섭취 후 바로 자는 습관 충치의 원인돼
 
겨울은 밤이 길어져 자연스럽게 야식을 찾는 야식족들이 늘어난다. 호떡, 군고구마, 붕어빵, 떡볶이, 어묵 등 각종 야식에는 탄수화물을 비롯해 단당류가 많이 포함돼 있어 입속에 남아있는 시간이 길어질 경우 충치를 유발한다. 아울러 식후에 바로 눕거나 잠을 자는 습관은 충치에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
 
야식 섭취 후 바로 잠자리에 들면 소화기 문제인 역류성 식도염도 생길 수 있으며, 이 경우 역류성 식도염에 의한 위산 역류로 치아에 악영향을 준다. 유사한 것이 과음 후 구토다. 구토는 치아 건강에도 치명적으로 구토 중에 넘어온 위산은 입속에 남아 치아를 부식시킨다.
 
가벼운 잇몸질환이 있는 상태로 여러 차례 과음에 의한 구토를 하게 되면 칼슘 흡수에 문제가 생겨 잇몸 재생능력이 떨어진다. 식도로 넘어온 위산은 강한 산성으로 치아를 부식시킨다. 어금니 내면에서 위산에 의해 치아 부식현상이 자주 관찰되는 이유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치과 김진 교수는 “음식물 섭취 후 조금 따뜻하다고 느낄 정도인 22~25℃의 물에 하루 3번 3분 이상 치아를 세밀하게 닦는 양치질이 겨울철 치아 치료이며 예방”이라고 설명했다. 

김태환 온케이웨더 기자 kth1984@onkweather.com

김태환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종로구, 어린이집 실..
“지하철 미세먼지 줄..
케이웨더-산림복지진…
“올해 김장 준비, 평…
“올가을, 작년보다 …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44.223.39.67'

1146 : Table 'onkweather.g4_login' doesn't exist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