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칼럼
·사람들
·출판
·날씨손자병법
·웨더포토
·공지사항

 
 
 
 
Home > Opinion> 사람들

여름질병 요로결석? 겨울에도 안심 못해
겨울철 운동량 부족하고 수분섭취 줄어 환자 증가
  2014-12-16 17:18 김태환   
 
보통 요로결석은 여름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요즘처럼 한파가 절정을 부리는 날씨에도 요로결석으로 수술을 받는 환자 수가 여름철 못지않게 많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소변의 농도가 진해지기 때문에 결석 생성의 가능성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요로결석 환자가 느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요즘처럼 추운 겨울철, 웬만큼 움직이지 않으면 땀 한 방울 나지 않는 날씨에 요로결석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비뇨기과 장훈 교수를 통해 겨울철 요로결석 환자의 발생 원인과 치료, 그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여름 못지않게 겨울에도 환자 꾸준해
 
정상적으로 배출하는 소변은 신장에서 혈액을 걸러 만들어진다. 이렇게 만들어진 소변은 요관과 방광을 거쳐 요도를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이처럼 소변이 지나가는 길을 요로라고 하며 여기에는 신장, 요관, 방광, 요도가 포함된다. 따라서 요로결석은 소변이 지나가는 요로 즉 신장, 요관, 방광, 요도에 결석이 생기는 질환으로 결석이 생성된 부위에 따라 신장결석, 요관결석, 방광결석, 요도 결석이라고 부른다.
 
요로결석의 발생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장 큰 원인은 소변 농도가 높아지는 상황, 즉 땀 배출 증가 및 수분섭취가 충분하지 않은 경우를 생각할 수 있다. 소변 내 수분양이 감소하면 소변 내에 존재하는 칼슘, 수산, 요산 등의 농도가 증가해 결정이 형성되고 시간이 지나면서 그 크기가 커져 결석이 형성된다.
 
흔히 이 같은 상황은 겨울철보다는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겨울철에도 수분 섭취 감소와 운동량 부족 등으로 인해 요로결석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고령자의 배뇨장애는 요로결석 발생에 위험인자로 작용하며, 겨울철 요로결석 환자의 발생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치통, 산통과 더불어 참기 힘든 3대 통증
 
요로결석에 의한 전형적인 증상은 옆구리에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 통증은 치통, 산통과 더불어 참기 어려운 3대 통증으로 여겨진다. 옆구리뿐만 아니라 고환이나 질 하복부로 뻗쳐나가는 방사형태의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요로결석이 있는 경우 소변을 자주 보는 증상인 빈뇨, 소변을 참지 못하는 요급, 잔뇨감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환자의 약 5~10% 정도에서 혈뇨가 나타날 수 있고 감염이 동반된 경우 38℃ 이상의 고열이 동반되는 신우신염이 발생한다.
 
요로결석이 의심되는 환자는 소변검사, 일반 복부 사진 및 복부 초음파검사를 시행해 요로결석의 가능성을 평가한다. 요로결석의 가능성이 높은 경우 경정맥 요로 조영술 및 비조영 복부 전산화단층 촬영을 통해 요로결석을 확진한다.
 
검사를 통해 확진된 요로결석은 그 크기와 위치에 따라 수술적 또는 비수술적 방법을 통해 치료한다. 비수술적 치료법에는 결석의 자발적 배출을 유도하는 대기요법과 외부에서 결석이 있는 부위에 2500~3000회의 충격파를 전달시켜 결석을 잘게 부순 후 소변으로 배출되게 하는 체외충격파 쇄석술 등이 있다.
 
수술적 치료법에는 마취 후 요관 내시경을 이용해 결석을 확인하고 제거하는 요관경하 배석술, 복강경을 통해 결석을 제거하는 복강경하 배석술, 옆구리를 통해 신장에 구멍을 뚫고 신장내 결석을 제거하는 경피적 신절석술 등이 있다.
 
재발률 50% 이상…하루 2L 이상 물마시기 생활화해야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50% 이상이므로 결석을 치료한 이후 결석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행동치료가 중요하다. 요로결석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가장 쉽고 중요한 예방법은 바로 하루에 2L 이상의 충분한 물 섭취, 적절한 운동, 저염식이 등이 있다. 특히 수산염이 많이 함유돼 있는 콩, 땅콩, 호두 등의 견과류와 시금치, 케이크, 코코아, 초콜릿의 섭취를 줄이고 금주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혈중 요산 증가를 야기할 수 있는 동물성 단백질 음식, 육류의 내장, 소고기 등은 삼가고 야채, 과일, 잡곡 등의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김태환 온케이웨더 기자 kth1984@onkweather.com

김태환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종로구, 어린이집 실..
“지하철 미세먼지 줄..
케이웨더-산림복지진…
“올해 김장 준비, 평…
“올가을, 작년보다 …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44.222.189.51'

1146 : Table 'onkweather.g4_login' doesn't exist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