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Activity
·Fashion
·Health & Food
·Entertainment
·지역별 날씨
  국내 날씨
  세계 날씨
  바다 날씨
·스포츠 날씨
  골프장
  스키장
  축구장
  야구장
·레저 날씨
  산 / 계곡
  해수욕장
  테마파크
  낚시터
·생활날씨
  생활지수
  폭염
  황사
 
 
 
 
Home > Life> Health & Food

초미세먼지 급성 심방세동 발병 위험 높인다
초미세먼지 10㎍/㎥ 증가...심방세동 응급실 방문율 4.5% 늘어
  2019-04-09 19:11 최유리   

△초미세먼지(PM2.5) 노출에 따른 심방세동 악화 위험도

국내 연구진이 초미세먼지가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화제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 공공의료사업단 권오경 교수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시에 거주한 30세 이상 인구 12만 4000여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해 평균 7.9년 간 대기오염이 심방세동에 미치는 장단기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기간동안 서울시의 일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5.0㎍/㎥였고, 미세먼지(PM10) 농도는 49.1㎍/㎥로 확인됐다.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0㎍/㎥ 증가하면 3일 후 심방세동으로 인한 응급실 방문율이 4.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세먼지,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오존 등은 심방세동 발생과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른 심혈관계 질환은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질환의 위험도가 상승할 수 있지만, 심방세동은 대기오염의 장기간(수년에 걸친) 노출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심방세동은 부정맥 중 하나로 심방이 불규칙하고 빠르게 뛰는 질환이다. 

강시혁 교수는 "대기오염은 장기적으로 동맥경화성 질환을 유발하고, 단기적으로는 자율신경계 균형을 파괴할 수 있는데, 심방세동은 심장의 전기적인 심장박동이 저해되면서 발생하는 만큼 자율신경계 균형과 연관성이 높다"며 "이전부터 심방세동이 있었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던 환자가 고농도의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서 자율신경계 균형이 무너지고 결국 심방세동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오경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기오염이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선행 연구들을 뒷받침 하는 결과"라며 "평소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다면 초미세먼지나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심장에 이상 증상이 느껴진다면 바로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어린이집도 환경교육...‘환경교…
2.‘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관련 …
3.[날씨&김장] “올해 김장 평소보…
4.다시 온 미세먼지 시즌…“교실…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다시 온 미세먼지 시…
[날씨&김장] “올해 …
[날씨전망] 올 겨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