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Activity
·Fashion
·Health & Food
·Entertainment
·지역별 날씨
  국내 날씨
  세계 날씨
  바다 날씨
·스포츠 날씨
  골프장
  스키장
  축구장
  야구장
·레저 날씨
  산 / 계곡
  해수욕장
  테마파크
  낚시터
·생활날씨
  생활지수
  폭염
  황사
 
 
 
 
Home > Life> Health & Food

고춧가루 든 김장 김치에만 '바실러스균' 생성
장 건강 돕는 유산균···열과 산에 강해 장까지 살아서 이동
  2018-11-19 19:40 최유리   

  

고춧가루가 들어간 김치에서만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바실러스균’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농촌진흥청은 바실러스균의 유전체 정보를 기반으로 정량분석기술을 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얻어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바실러스균과 유전적으로 유사한 다른 종들의 유전체 정보를 비교해 특이 유전자 정보를 발굴·선발한 뒤 종 및 아종 특이 유전자 수를 특정 환경에 존재하는 총 DNA로부터 계산해 분석하는 방법이다.

 

농진청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고춧가루 김치와 백김치를 각각 4℃, 15℃, 25℃ 냉장고에 12주 간 발효시켰다. 그 결과 고춧가루 김치에서만 바실러스균이 ㎖당 100만 마리 내외로 검출됐지만, 백김치에서는 바실러스균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청국장·된장·낫또와 같은 발효식품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바실러스균은 일반 유산균과는 달리 열과 산에 강해 장까지 살아서 이동하는 특성을 갖고 있다. 또한 장내 유해물질 생성을 억제하고 장 속 환경을 개선해 소화와 혈관 건강에 도움을 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5월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돼 학술적으로도 인정받았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김치에서 유래된 우수 바실러스 자원을 대량 발굴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며 "우수 바실러스 자원을 김치 가공제품 개발에 활용하면 세계적 건강식품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
2.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 5등…
3.초미세먼지 ‘심각’땐 차량 강…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첫눈 내린 설…
‘미세먼지 프리(free…
슈퍼태풍 ‘하기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