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Activity
·Fashion
·Health & Food
·Entertainment
·지역별 날씨
  국내 날씨
  세계 날씨
  바다 날씨
·스포츠 날씨
  골프장
  스키장
  축구장
  야구장
·레저 날씨
  산 / 계곡
  해수욕장
  테마파크
  낚시터
·생활날씨
  생활지수
  폭염
  황사
 
 
 
 
Home > Life> Health & Food

미세먼지·스마트폰 영향 안구건조증 환자 매년 늘어나
연 평균 2.1% 증가…호르몬 등 영향으로 여성환자 2배 이상 많아
  2018-06-15 18:38 최유리   

  

스마트폰,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최근 5년 사이 안구건조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212만 명에서 지난 2017년 231만 명으로 연 평균 2.1%씩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17년을 기준으로 전체 환자 가운데 50대가 19.8%로 가장 많았고 60대와 40대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여성 환자의 수는 남성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박종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는 “여성호르몬 변화가 눈물샘 및 안구표면에 영향을 미치고, 일부 환자의 경우 화장품과 속눈썹 문신 등이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킨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안구건조증 환자를 증가 원인으로 스마트폰 사용 증가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악화를 꼽았다.

 

2017년 기준으로 봄철(3∼5월) 안구건조증 진료인원은 약 85만 명으로 가을철(9∼11월) 진료인원 약 76만 명보다 12% 가량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과 대기환경의 악화 등 복합적인 이유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책이나 컴퓨터 등을 볼때 휴식을 취하고 건조하거나 비위생적인 환경 노출, 눈물분비 억제 약물 사용 등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미세먼지 프리(free) 스쿨’이…
2.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
3.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 5등…
4.초미세먼지 ‘심각’땐 차량 강…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첫눈 내린 설…
‘미세먼지 프리(free…
슈퍼태풍 ‘하기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