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Activity
·Fashion
·Health & Food
·Entertainment
·지역별 날씨
  국내 날씨
  세계 날씨
  바다 날씨
·스포츠 날씨
  골프장
  스키장
  축구장
  야구장
·레저 날씨
  산 / 계곡
  해수욕장
  테마파크
  낚시터
·생활날씨
  생활지수
  폭염
  황사
 
 
 
 
Home > Life> Activity

[날씨&축제]기분까지 상큼해지는 딸기축제 “구름많고 포근”
4월 3~7일 ‘2013 논산딸기축제’…수확체험이 가장 인기
  2013-03-24 08:22 고서령   
 
딱 이맘때다. ‘봄이 왔구나’하면 어김없이 꽃샘추위가 찾아오는 때. 딸기가 가장 맛있는 철이다. 저온단일(低溫短日) 작물인 딸기는 기온이 크게 높지 않고 해가 길지 않은 2~3월에 당도가 가장 높다.
 
 
딸기는 비타민C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피부미용과 면역력 증강에 좋다. 딸기의 비타민C 함량은 100g당 80mg으로 귤의 1.5배 사과의 10배에 달한다. 하루 5~6개만 먹어도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C의 양이 충족된다.

딸기 철에 맞춰 충남 논산시 논산천 둔치에서는 오는 4월 3일(수)~7일(일) ‘2013 논산 딸기축제’가 열린다. 봄의 길목에서 만나는 빨간 딸기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그 새콤달콤한 맛과 향은 매서운 꽃샘추위도 잊게 할 정도다. 딸기로 할 수 있는 온갖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가 펼쳐지는 논산 딸기축제로 봄기운 느끼러 가 보자.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딸기 산지인 논산시의 딸기 재배 면적은 약 840ha(약 254만평). 전국 딸기재배면적(6460ha)의 13%에 해당할 만큼 넓은 부지다. 또한 논산에는 전국에 하나뿐인 딸기연구 전담부서가 있어 더욱 고품질의 딸기가 생산된다는 게 축제 관계자의 설명이다.
 

논산 딸기축제는 매년 약 3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향긋한 딸기가 초대하는 새봄의 축제’다. 관광객들이 길게 줄을 이어 분홍빛 딸기 절편을 뽑아내는 ‘딸기 떡 길게 뽑기’, 딸기 인절미를 만드는 ‘딸기 떡메치기’ 등 각종 체험프로그램이 무료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딸기비빕밥·딸기화채 무료 시식 코너가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딸기절편을 맛보고 있다.
 
▲딸기 떡메치기 체험
 
아쉽게도 이번 축제기간 쾌청한 하늘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하다. 23일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 예보에 따르면, 축제 개막일인 내달 3일(수) 논산지역은 흐리고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4일부터 7일까지 많이 흐리지는 않겠지만 계속해서 구름 낀 하늘을 보이겠다.
 
다만 낮 기온은 축제기간 내내 10℃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돼 축제를 즐기기에 나쁘지는 않겠다. 축제 막바지이자 주말인 6일(토)과 7일(일)은 낮기온이 16℃까지 올라 포근할 전망이다.

 
해마다 논산 딸기축제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코너는 ‘딸기 수확 체험’이다. 축제기간 중 20분마다 한 대씩 배치된 셔틀버스가 관광객들을 인근 딸기농가로 실어 나른다. 1만원을 내면 딸기를 마음껏 따서 배불리 먹은 뒤 300g을 팩에 담아갈 수 있다. 축제장부터 딸기밭까지 이동하는 데는 5~10분 정도면 충분하다.
 
▲딸기 수확체험

축제장 내 전시관도 큰 인기다. 전시관에서는 논산 딸기의 재배 역사, 딸기 품종별 재배방법, 딸기로 만든 갖가지 조형물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5000원~1만원 안팎의 체험비를 내면 직접 딸기케이크·딸기잼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 부스가 마련된다. 딸기호떡·딸기슬러시·딸기초콜릿퐁듀 등 산지에서 갓 생산된 딸기로 만든 디저트도 맛볼 수 있다.
 
▲딸기케이크 만들기 체험
 
▲딸기 페이스페인팅을 한 어린이들이 딸기 초콜릿퐁듀를 맛보고 있다.

또 축제장에서는 딸기를 시중가보다 약 30%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산지의 신선함을 그대로 담은 딸기를 집으로 가져가 이웃과 나눠먹는 것도 즐거운 추억이 될 것이다.
 
축제 개막일인 3일(수)과 막바지인 6일(토)·7일(일)에는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불꽃놀이가 진행된다.
 
■ 좋은 딸기 고르는 법
딸기는 고운 선홍색이 꼭지부위까지 퍼져 있고 표면의 씨가 균일하게 배열된 것이 좋다. 딸기 꼭지가 파릇하고 과일과 반대 방향으로 젖혀진 것이 신선하다. 표면이 울퉁불퉁하거나 씨가 심하게 튀어나온 것은 피한다. 딸기는 물에 닿으면 무르기 시작한다. 따라서 밀폐용기에 냉장보관하고, 먹기 직전에 씻어 먹는 게 좋다.
 
<사진> 논산딸기축제 추진위원회 제공

고서령 온케이웨더 기자 koseor@onkweather.com
고서령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케이웨더-산림복지진…
“올해 김장 준비, 평…
“올가을, 작년보다 …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44.211.26.178'

1146 : Table 'onkweather.g4_login' doesn't exist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