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환경/에너지
·녹색성장
 
 
 
 
Home > 대기오염> 환경/에너지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 아이 성장저하 위험↑
  2021-09-14 17:51 온케이웨더   

  

임산부가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에 노출되는 것이 아이의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자 어린이의 경우 5살까지도 성장 저하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 코호트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홍수종 울산의대 교수팀은 5세 아동 440명의 키와 몸무게를 출생 당시부터 시기별로 기록하고 이들의 어머니가 임신 당시 거주했던 곳의 미세먼지 농도 등을 측정해 둘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신부가 임신 중기(14~26)PM2.5에 노출될 경우 이 임신부가 출산한 아이의 신장 및 체중 저하 위험도가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부의 PM2.5 노출 정도에 따라 자녀의 체중 저하 위험도는 1.28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임신부의 PM2.5 노출 정도는 아이의 출생 이후 성장에도 꾸준히 영향을 미쳤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임신부가 임신 중기 PM2.5에 더 많이 노출될 수록 자녀 출생 후 5년까지의 성장 지표가 지속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같은 경향은 남아보다 여아일 경우 더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해 이러한 현상이 나타났을 것으로 보고 있다. 메틸화가 증가하면 세포의 발생과 발달이 더뎌진다. 연구진은 임신 중 고농도 PM2.5에 노출되고 출생 체중 평균 미만을 보인 신생아 및 5세 여아에서 ARRDC3의 과메틸화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국제학술지(‘Environmental Research’)에 온라인 상으로 실렸으며 이달 중 공식적으로 게재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임신 중기에는 PM2.5 고농도 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외출할 경우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에서는 주기적 환기 및 공기청정기 가동 등 PM2.5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케이웨더 온라인뉴스팀 content@onkweather.com
온케이웨더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작년보다 …
WHO 미세먼지 기준 강…
사무실도 ‘청정 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