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환경/에너지
·녹색성장
 
 
 
 
Home > 대기오염> 환경/에너지

초미세먼지 노출된 노인, 우울증 발생 위험 1.5배 높아
  2021-07-09 17:42 온케이웨더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높은 지역에 사는 노인은 우울증 발생 위험이 1.5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이웃과의 신뢰가 없는 곳에서 사는 노인은 우울증 발생 위험이 1.8배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조선대 의대 예방의학과 박종 교수팀은 ‘초미세먼지와 노인 우울증의 관련성’이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17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6만7417명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가 노인의 우울증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연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지역을 네 그룹으로 나눴다. 구체적으로 연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0∼22g/㎥로 가장 낮으면 1그룹 지역, 26∼36g/㎥로 가장 높으면 4그룹 지역으로 분류했다. 

65세 이상 고령인의 우울증 유병률은 5.6%였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곳에 사는 고령인은 우울증이 생길 위험이 컸다. 1그룹 지역에 사는 고령인 대비 3그룹 지역 거주 고령인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1.7배, 4그룹 지역 거주 고령인은 1.5배였다.

박종 교수는 “초미세먼지가 증가할수록 우울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는 이미 여럿 나와 있다”며 “초미세먼지가 인체로 들어가서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이로 인해 우울증의 발생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인이 초미세먼지를 흡입하면 이를 몸 밖으로 내보내는 기능이 떨어지는 데다 이미 다른 기저질환을 갖고 있기 쉬워 초미세먼지의 독성에 대한 저항력이 약할 수밖에 없다. 

이번 연구에서 걷기 운동 등 활동을 꾸준하게 하는 노인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34% 낮았다. 

박 교수는 “걷기 활동은 세로토닌과 엔도르핀의 분비를 촉진, 부정적인 생각을 줄이고 우울 증상을 덜어주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웃 간의 신뢰가 없는 곳에서 사는 노인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1.8배 높았다. 이웃과 좋은 관계는 우울증 예방 효과가 있고, 스트레스에 대한 완충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 보건정보통계 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미세먼지는 입자 크기에 따라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차이를 보인다. 미세먼지(PM10)는 코 점막을 통과해 체내에 흡수되지만, 초미세먼지(PM2.5)는 기도를 통과한다. 일반적으로 미세먼지의 크기가 작을수록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은 커진다.

온케이웨더 온라인뉴스팀 content@onkweather.com
온케이웨더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 아이 …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사무실도 ‘청정 공기…
[날씨전망] 8월, 무덥…
‘대서’ 동두천 상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