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환경/에너지
·녹색성장
 
 
 
 
Home > 대기오염> 환경/에너지

원자력연구원, 미세먼지 발원지 추적 기술 개발
  2021-04-26 19:20 온케이웨더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진이 미세먼지 시료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원자력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미세먼지 속 물질을 분석해 원산지를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미세먼지 내에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방사성 물질을 분석해 오염원을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 등록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사선기술개발사업으로 원자력연구원 하나로이용부 김지석 박사가 주도해 개발한 이 기술은 미세먼지 내에 존재하는 다양한 방사성 물질에 주목한다.

 

미세먼지 내 방사선량 변화를 측정하고 해석해 극미량의 방사성 물질을 분석하고, 이들을 마커(표지자)로 활용한다. 중국발 미세먼지에서 주로 발견되는 방사성 마커와 한국 미세먼지에서 주로 발견되는 방사성 마커를 발굴해 검증하고 오염원을 역추적하는 것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중성자 방사화 분석법을 활용해 미세먼지에서 35개 핵종을 분석해왔다. 최근 5종의 극미량 방사성 핵종을 추가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베릴륨-7(Be-7), -214(Pb-214), -212(Pb-212) 등의 방사성 물질을 국외유입과 국내발생 마커로 삼을 수 있을지 검증하고 있다.

 

베릴륨-7(Be-7)은 주로 성층권에서 생성되는 물질이다. 다양한 먼지와 함께 지상으로 내려오는 경로를 보인다. 중국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상당수는 장거리 이동을 위해 높은 고도에서 부유하다 내려오기 때문에 베릴륨(Be-7)을 다량 함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각에서 가스 형태로 발생하는 납-214(Pb-214)와 납-212(Pb-212)는 다양한 미세먼지에서 측정된다. 짧은 반감기 때문에 장거리 이동이 어려워 국내 발생 미세먼지에만 포함됐을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연구팀은 원산지 추적 기술을 통해 단 반감기 핵종과 장 반감기 핵종의 비율, 국내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기타 방사성 물질을 분석해 중국발 미세먼지를 더욱 폭넓게 해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원자력연구원은 서울과 대전에 운영 중인 미세먼지 측정소를 통해 포집한 미세먼지 내에 포함된 다양한 물질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각각의 물질을 분석해 미세먼지의 기원을 정확히 밝힐 계획이다.

 

미세먼지 추적기술을 개발한 원자력연구원 김지석 박사는 미세먼지 내 방사성 물질에서 내뿜는 방사선의 양을 이용해 미세먼지 기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한다는 목표라며 "명확한 증거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오염원을 분석해 효과적인 미세먼지 해법을 제시하는데 일조하겠다"고 전했다

 

온케이웨더 온라인뉴스팀 content@onkweather.com
온케이웨더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 아이 …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사무실도 ‘청정 공기…
[날씨전망] 8월, 무덥…
‘대서’ 동두천 상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