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환경/에너지
·녹색성장
 
 
 
 
Home > 대기오염> 환경/에너지

“미세먼지 노출된 아기, 돌연사 위험 높아져”
성균관의대 연구팀 “미세먼지 농도 높아지면 영아 돌연사 위험 1.14배 증가”
  2019-09-30 16:27 최유리   

 

미세먼지(PM10)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이 만 1세 미만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미세먼지 노출이 아이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쳐 갑작스러운 사망에 이르게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성균관대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연구팀(정해관, 황명재, 김종헌)2009년부터 2013년까지 국내에서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한 454(253, 201)을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 노출이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이는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영아돌연사증후군은 건강하던 영아(1세 미만)가 임상·병리적 이유 없이 갑자기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세계적으로 출생아 1000명당 12명꼴로 발생하며 연간 22000명이 영아돌연사증후군에 의해 숨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영아의 사망일 전후 2주일간의 대기오염 농도를 추적해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비를 산출했다.

 

그 결과 사망 2일 전의 미세먼지 농도가 27.8/증가했을 때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은 1.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산화탄소(CO)도 사망 하루 전 농도가 215.8ppb 증가했을 경우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을 1.20배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오염에 따른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남아보다 여아에서, 정상 체중아보다 저체중아 및 조산아(이른둥이)에서, 12개월 영아보다 311개월 영아에서 더 컸다.

 

35세 미만 임신부만 보면 고농도의 이산화질소(NO2)와 일산화탄소(CO)에 노출됐을 때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각각 1.93, 1.62배 증가했다. 다만 이런 위험은 35세 이상 고령 임신에서 더 높아지지는 않았다.

 

연구팀은 대기오염과 영아돌연사증후군의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세계적으로 영국에서 보고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영아돌연사증후군의 위험 요인으로는 임신 중 흡연, 간접흡연, 엎어 재우거나 옆으로 재우기, 모유를 안 먹인 경우, 저체중아, 조산아, 부모 음주 등이 거론됐다.

 

연구에 참여한 정해관 교수는 "영아 돌연사를 예방하려면 임신 중 흡연이나 간접흡연을 피하고, 출산 후에는 모유를 먹이면서 아이의 잠자리 자세교정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할 때는 실내 공기 오염에 관해서도 관심을 갖고 공기 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학 분야의 국제학술지인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9월호에 게재됐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미세먼지 프리(free) 스쿨’이…
2.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
3.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 5등…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
날씨경영스토리(386) 찬바람 분다...편의점 호빵…
전국 641개교, 여름방학中 ‘석면’ 해체·제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첫눈 내린 설…
‘미세먼지 프리(free…
슈퍼태풍 ‘하기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