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1 18:15:37

서울시, 5월까지 노숙인·쪽방촌 주민 대상 결핵 무료검진


서울시가 취약한 주거환경으로 인해 결핵 발생 우려가 높은 거리노숙인 및 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오는 3일부터 5월 8일까지 결핵검진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검진 장소는 서울역, 영등포역 등 노숙인 밀집지역과 쪽방촌 지역인 돈의동 등 5개소이다. 의료 취약계층의 결핵 예방 및 지속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서울시와 대한결핵협회 서울지부, 다시서기종합센터, 창신동 쪽방상담소 등이 함께 실시한다.

시는 거리 및 일시보호시설 노숙인 700여 명과 쪽방 주민 1300여 명 등 총 2000여 명을 대상으로 검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무료진료소에 X-ray기계를 설치해 상시 결핵검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다만 결핵 무료검진 대상에서 노숙인 시설(자활, 재활, 요양)에서 생활 중인 노숙인은 제외된다. 생활시설 노숙인은 매년 별도의 건강검진을 실시하기 때문이다.

결핵검진 참여 확대를 위해 노숙인종합지원센터(2개소), 일시보호시설(4개소), 쪽방상담소(5개소)에 검진 안내문을 비치하고 대상자에게 안내문을 직접 배부하는 등 무료검진 일시와 장소를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전문의와 검진장비가 현장에 배치되어 X-ray 촬영에 이은 현장판독과 결핵증상자에 대한 객담 검사가 병행 실시된다.

결핵 확진자 발생 시 환자의 동의를 얻어 결핵전문병원인 서북병원으로 즉시 이송, 입원치료를 받게 할 예정이다.

시는 사후관리를 위해 환자가 병원치료를 마친 후에도 자치구 보건소·노숙인 무료진료소 등 관련 기관(시설)과 연계해 지속적인 투약 및 이력관리로 결핵 완치를 위한 관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김병기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자발적 결핵검진이 어려운 거리 노숙인과 주거 환경이 취약한 쪽방 주민의 건강관리 및 결핵전염 예방을 위해 찾아가는 결핵검진이 정기적·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슬기 [yoonseul@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