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15:14:54

한국뇌연구원, 우울증 개인차 관련 유전자 발견


한국뇌연구원이 개인 간 갈등이나 폭행 등 사회적 스트레스 상황에서 우울증을 일으키는 새 유전자를 발견,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뇌연구원(KBRI)은 구자욱·정윤하 박사와 미국 마운트사이나이 대학 등이 참여한 공동 연구팀이 사회적 스트레스 상황에서 우울증을 일으키는 새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우울증은 유전적 기질보다 후천적 요인이 많이 작용한다. 특히 개인 간 지속적인 갈등, 폭력 등 사회적 스트레스 현상은 우울증의 주요 원인이다. 그러나 같은 사회적 스트레스를 받아도 개인에 따라 우울 정도가 달라지는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또 뇌 보상회로인 측좌핵에서 뇌성장유래인자가 우울행동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자세한 기전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뇌성장유래인자(BDNF)가 포함된 신호전달 체계에서 Gadd45b라는 유전자가 개인에 따라 달라지는 우울행동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이 실험동물(마우스)에 장기 사회패배 스트레스를 준 뒤 우울행동을 많이 보인 그룹(스트레스 취약군)을 조사하자 Gadd45b 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Gadd45b 유전자는 평소에는 억제돼 있던 몇몇 타깃 유전자의 발현을 증가시켜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행동을 증가시켰다.

Gadd45b는 본래 신경가소성을 조절하는 유전자로 알려져 있다. 기억과 학습 과정에도 작용한다. 이 연구에서는 Gadd45b가 우울증 발병에도 관여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구자욱 책임연구원은 "후속 연구를 통해 특정 개체가 사회적 스트레스와 우울증에 취약한 이유와 이런 성향이 자식에게 유전되는지 여부를 규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우울증 진단과 치료제 연구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호용 [nhy@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