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날씨경영
·날씨마케팅
·날씨정책
·날씨로 보는 경제
 
 
 
 
 
Home > 날씨경영> 날씨경영

날씨경영스토리(387) 고농도 미세먼지에 초미세먼지 마스크 특허 출원↑
‘초미세먼지’ 마스크 2014년 5건→연평균 11.6건으로 늘어
  2019-03-12 17:35 최유리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면서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이 잇따르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미세먼지 마스크의 특허 출원은 연평균 134건으로, 그 이전 5년간(2009~2013)년의 연 평균 60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2009년(98건)부터 2013년(37건)까지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2014년 91건을 시작으로 2015년~2018년까지 100건 이상으로 급증했다.

최근 10년간 출원인은 개인과 기업이 연평균 각각 62.9%, 33.5%로 대부분을 차지한 반면, 대학과 기타는 합쳐서 3.6%에 불과했다.

개인의 출원 비중은 최저 55.4%(2016년)에서 최고 73.7%(2018년)까지 지속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마스크분야 기술난이도가 높지 않아 개인들이 특허를 쉽게 출원할 수 있고, 미세먼지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횟수가 늘어남에 따라 생활 속 아이디어를 출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스크는 먼지 입자 크기에 따라 일반적인 먼지 마스크, 미세먼지 마스크, 초미세먼지 마스크로 구분된다. 최근 10년간 먼지 마스크는 전체 출원의 37%(360건), 미세먼지 마스크는 57%(553건), 초미세먼지 마스크는 6%(58건)를 차지하고 있다.

급증한 마스크 수요를 반영하듯 최근에는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초미세먼지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2013년까지 전무했던 초미세먼지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은 2014년 7건을 시작으로 최근 5년간(연평균 11.6건)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최근 급증한 초미세먼지 유해성에 대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출원사례를 보면 기공 크기가 작아질수록 통기성이 나빠지므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필터의 면적을 증가시키는 등 먼지의 크기와 상관없이 적용되는 기존 기술을 활용할 뿐 초미세먼지에 특화된 새로운 기술의 도입은 미흡한 실정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대기환경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대기오염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다면 마스크 시장은 당분간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미세먼지를 넘어 초미세먼지를 효율적으로 걸러줄 마스크에 대한 기술개발 및 특허권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최유리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중국서 흑사병 발생…국내 확산 …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중국서 흑사병 발생…..
‘미세먼지 계절 관리..
어린이집도 환경교육...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다시 온 미세먼지 시…
[날씨&김장] “올해 …
[날씨전망] 올 겨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