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날씨경영,축제,미세먼지,기후변화,환경
·환경/에너지
·녹색성장
 
 
 
 
Home > 대기오염> 환경/에너지

작년보다 나빠진 서울 대기질…'중국 황사' 원인 추정
  2021-08-27 17:04 온케이웨더   

  

올 상반기 서울에서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특보가 지난해보다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서 황사가 더 자주 유입되면서 서울 대기질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서울시대기환경정보 포털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미세먼지(PM-10)주의보 발령횟수와 일수는 7, 5일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3, 3일보다 다소 늘었다. 또한 지난해에는 없었던 미세먼지경보가 2, 5일 간 발령됐다.

 

초미세먼지(PM-2.5)도 올 상반기 주의보 발령횟수와 일수가 9, 15일로 지난해 3, 3일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경보도 지난해 상반기에는 없었지만 올해는 1, 2일 간 발령됐다.

 

월별 평균농도는 미세먼지 농도의 경우 지난해보다 전반적으로 증가했지만 초미세먼지는 엇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미세먼지는 올 1월과 4, 6월은 지난해보다 3~4/낮았지만 2월에는 7/, 3월과 5월에는 각각 21/, 24/높았다.

 

초미세먼지는 1월은 지난해보다 8/낮았고, 3월은 7/높았다. 나머지 달은 1~2/차이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해와 비교해 전반적인 대기질 수준은 비슷했으나 3월과 5월 황사가 유입된 날을 중심으로 일시적으로 대기질이 악화된 날이 더 많았다는 분석이다. 국내 자체적인 발생보다는 중국 영향이 컸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황사 유입이 많았던 것이 특보 발령이 잦았던 원인"이라며 "5월에는 최고 농도 868/를 기록한 날도 있었고, 2015년 이후 처음으로 황사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기상청 기상자료개방 포털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지역 황사 일수는 12, 35, 42, 55일 등 14일이었다. 반면 지난해는 2·4·5월 각 1일씩 3일 뿐이었다.

 

실제로 올해 서울에서 황사가 관측된 날 중 327~29일까지, 57~9일에는 어김없이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특보가 발령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황사 입자를 보통 5~8/로 보는데 이에 따라 미세먼지에 큰 영향을 준다""대략적으로 크기가 그 정도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초미세먼지 농도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온케이웨더 온케이웨더 온라인뉴스팀 content@onkweather.com
온케이웨더 기자의 전체 기사보기
ⓒ 온케이웨더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삼한사미’ 미세먼지 공습에 공기정화장치 판…
날씨 안 좋으면 판매량 ‘뚝’ 소비심리 위축된…
기상청 오보로 비행기 결항·회항…승객 25만 명…
무더위, 열사병 예방…
라디오와 TV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신입 기…
자동차發 4차 산업혁…
기후변화와 녹색경영
기후변화와 전력산업 …
“올가을, 작년보다 …
WHO 미세먼지 기준 강…
사무실도 ‘청정 공기…